[에너지경제신문 이혜미 기자]한국콜마는 19일 회사 운영 자금 목적으로 1000억 원 규모의 공모 회사채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당초 500억원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9일 진행된 수요 조사에 총 4800억 원이 참여해 약 9.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금리는 연 2.531%로 결정됐다. 16일자 A0등급의 민평금리(3.071%) 대비 -54bp가 적용돼 A+ 등급을 넘어서는 금리가 적용됐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회사채 시장에서 처음으로 데뷔하다 보니 신용평가가 다소 낮게 책정됐으나 시장에서는 이미 이미 A+ 이상의 가치로 평가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콜마의 회사채 발행은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을 조달하는 재무 구조 개선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