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국내 주식시장의 불확실성 확대가 직·간접적으로 주가수익률을 떨어뜨린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지은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과 정기호 뉴욕주립대 교수는 19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국내 주식시장의 유동성과 주가수익률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2004∼2014년 국내 주식시장의 실시간 거래 데이터를 활용해 불확실성 증대가 주가수익률에 미치는 직접효과와 유동성 변화를 통한 간접효과를 나눠서 분석했다.

직접효과 분석에서는 ‘코스피200 변동성 지수’(VKOSPI)가 1%포인트 오르면 주가수익률이 약 0.05%포인트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가 집계하는 VKOSPI는 코스피200 옵션 가격을 토대로 한 달 뒤 지수가 얼마나 변동할지 예측하는 지표다.

또 투자자들이 불확실성에 민감하게 반응하면 거래량이 줄고 주가수익률이 부정적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국내 기관투자자가 개인보다 주가수익률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이 주식을 대량으로 매도해 변동성이 커질 경우 주가수익률이 떨어진다는 얘기다.

보고서는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증대는 주가수익률에 직접 부정적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투자자의 거래 위축으로 부정적 영향이 커질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며 "불확실성이 주가수익률에 미치는 영향은 투자자별로 다르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 및 유럽의 주식시장 불확실성이 국내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국내 불확실성의 영향과 비슷하게 나타났다"며 국가 간 불확실성의 상호 연계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대목동병원, 생후 5개월 영아에 날벌레 수액

·  충주·의정부에 쏟아진 우박 "전화 안 들릴 정도로 ‘우르르’…

·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항의 외교전 주목

·  현대 조선 3사, 추석 이후에도 '쭉' 쉰다

·  허리케인 ‘어마’ 이어 ‘마리아’ 온다 …"재앙적인 수준 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