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면서 문재인 정부는 그 대책의 일환으로 30년 이상 노후된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일시 중단하고, 노후 발전소 10기를 폐쇄하기로 했다.

문 정부는 30년 이상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는 6월 한 달간 일시적으로 가동을 중단하고, 내년부터 3~6월 4개월간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중단을 정례화한다. 노후 발전소 10기는 임기 내 모두 폐쇄하고, 폐쇄 시기도 최대한 앞당길 방침이다.

현재 운영중인 석탄발전소는 총 59기다. 이 중 30년 이상된 노후 석탄발전소는 △전남 여수 호남1·2호기(동서발전) △강원 강릉 영동1·2호기(남동발전) △충남 서천1·2호기(중부발전) △경남 고성 삼천포1·2호기(남동발전) △충남 보령1·2호기(중부발전) 등 총 10기다.

문제는 안정적인 전력수급에 대한 대책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점이다. 노후 발전소 10기의 생산전력은 설비용량은 3.3GW로 우리나라 전체 발전설비 용량(107GW)의 3% 수준이다. 비상상황에 원활하게 대처하기 위해선 대체전력이 필요하다.

가장 유력한 대안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를 늘리는 것이다. LGN 발전소인 통영복합(0.92GW) 1호기는 지난달 착공했고, 여주복합(1GW)은 2018년 2월 착공을 앞두고 있다. LNG 발전소를 늘릴 경우 0.2% 정도 요금인상 요인이 발생한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LNG는 석탄에 비해 발전단가가 높아서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일시 셧다운으로 발생하는 인상분은 한국전력이 흡수하기로 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대목동병원, 생후 5개월 영아에 날벌레 수액

·  충주·의정부에 쏟아진 우박 "전화 안 들릴 정도로 ‘우르르’…

·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항의 외교전 주목

·  현대 조선 3사, 추석 이후에도 '쭉' 쉰다

·  허리케인 ‘어마’ 이어 ‘마리아’ 온다 …"재앙적인 수준 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