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7 확대경영회의’에서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 딥 체인지 전략을 선언한 이후 각 관계사 CEO들이 추진해 온 변화와 혁신 성과에 관한 발표 내용을 듣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는 대기업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회문제 해결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19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7 확대경영회의’에서 "최근 우리 사회가 단기간에 이뤄낸 고도성장 속에서 의도치 않았던 양극화와 같은 사회·경제적 이슈가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서로 다른 비즈니스 모델과 기술이 융합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자산이 큰 가치를 갖는 경우가 많다"며 "SK가 보유한 유·무형의 역량이 SK는 물론 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토대가 될 수 있도록 모색하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확대경영회의에서 근원적 차원의 변화, 패러다임의 전이를 뜻하는 ‘딥 체인지(Deep Change)’를 강조한 바 있다. 이어 올해는 기업이 재무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그룹 최고경영자(CEO)들도 최 회장의 이런 주문에 공감 했다.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SK로 성장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CEO들은 △게임의 룰을 바꾸는 비즈니스 모델의 근본적 혁신 △회사 업(業)의 본질을 다시 규정하는 새로운 포트폴리오 발굴 △글로벌 차원의 ‘또 같이’ 성장 방법인 글로벌 파트너링 강화 △연구개발(R&D) 및 기술혁신을 통한 핵심역량 확보 등을 추구하기로 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새정부에 대한 ‘코드 맞추기’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일자리 창출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는 기조에 발 맞추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대기업에게 고통을 분담하는 등 재벌개혁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한편, 확대경영회의는 최 회장이 그룹 전 계열사 CEO들을 모아 그룹의 경영 화두와 전략을 제시하는 자리다. 최 회장은 2015년 경영 복귀 후 년에 한 번씩 확대경영회의를 열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가전공장…

·  삼성, 美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생활가전’ 공장 설립 결정

·  북한 “최고수뇌부 해칠 흉계 꾸민 테러범죄자들 극형 처할 것…

·  5·18기념재단 등 ‘전두환 전 대통령 회고록’ 관련 손해배…

·  영화 ‘트랜스포머-최후의 기사’, 누적관객 200만명 돌파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