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현대엘리베이터가 나이스신용평가 본평가에서 기업신용등급이 기존 BBB 0에서 A-로 두 단계 상향됐다고 19일 밝혔다.

나이스신용평가는 △2010년 이후 41~45% 수준의 시장점유율 유지 및 해외진출을 통한 사업기반 확대 △채산성이 높은 유지보수 부분의 실적 비중 증가로 우수한 수준의 영업수익성 유지 △안정적인 현금 창출력에 기반한 재무 안정성 유지를 등급 상향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지난 5년(2011~2016)간 서비스부문 19.5%, 제조부문 11.7% 의 높은 연평균 매출성장률에 힘입어 매출 규모가 8792억 원에서 1조 7588억 원으로 2배가량 성장했다"면서 "특히, 경기변동에 영향이 없고 수익성이 매우 높은 서비스부문 점유율 확대로 우수한 영업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등급 전망에서는 "국내 과점적 시장구조와 수위의 시장 지위를 바탕으로 우수한 영업수익성 및 재무안정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가전공장…

·  삼성, 美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생활가전’ 공장 설립 결정

·  북한 “최고수뇌부 해칠 흉계 꾸민 테러범죄자들 극형 처할 것…

·  5·18기념재단 등 ‘전두환 전 대통령 회고록’ 관련 손해배…

·  영화 ‘트랜스포머-최후의 기사’, 누적관객 200만명 돌파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