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현지시간) 새벽 테러로 추정되는 차량 돌진 사건이 발생한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에 경찰들이 도로 진입을 막고 있다.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올해 들어 세 차례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했던 영국에서 또다시 테러로 의심되는 차량 공격이 일어났다.

19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 인도에 승합차 1대가 돌진해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고 영국 경찰이 밝혔다.

현지 언론들도 목격자들을 인용해 승합차가 모스크 밖에 있는 행인들을 향해 돌진했다고 급히 보도했다.

런던 경찰 대변인은 이날 새벽 0시20분께 신고를 받았다며 세븐 시스터즈 로드 인근에서 벌어진 ‘중대사건’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목격자는 영국 L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승합차가 인도에 있는 사람들을 치었지만 건물에는 충돌하지 않았다"며 "운전자가 차량에 대한 통제력을 잃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다른 목격자는 일간지 텔레그래프 인터뷰에서 "바닥에 쓰러진 사람이 6명이었다"며 "경찰이 일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 접해있는 핀즈버리공원 역을 봉쇄하고 있다고 밝혔다.

런던 응급구조대(LAS)도 구급요원들을 현장에 급파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은 현장에 구급차 10여대가 출동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 승합차가 공원 인근 모스크에서 나오는 사람들은 겨냥해 공격했다며 사망자가 있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으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차량공격이 일반인 등 소프트타깃을 겨냥한 의도적 공격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영국에서 올해 들어 런던에서 두 차례, 맨체스터에서 한 차례 등 세 차례 테러 공격이 있었다는 사실이 우려를 부르고 있다.

이들 사건은 모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그 배후를 자처했다.

런던에서는 지난 3월 테러범 칼리드 마수드는 의사당 부근 웨스트민스터 다리 인도에 승용차 한 축을 올리고 질주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차에서 내려 의사당을 지키는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르다 사살됐다.

이로부터 3개월이 되지 않아 테러범 3명은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를 인도로 돌진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버러 마켓에서 흉기를 휘두르다 무장경찰에 의해 모두 사살됐다.

또 지난달 맨체스터의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공연장에서는 폭탄테러가 벌어져 22명이 희생됐다.

영국 런던은 지난 14일 24층 아파트가 거의 전소해 최소 58명이 숨지는 대형화재 때문에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집권 보수당은 테러뿐만 아니라 화재참사도 막을 수 있는 인재(人災)였다는 비판을 받고 흔들리고 있다.

이번 사건이 테러로 밝혀지면 영국에서는 그렇지 않아도 혼란스러운 영국이 더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대목동병원, 생후 5개월 영아에 날벌레 수액

·  충주·의정부에 쏟아진 우박 "전화 안 들릴 정도로 ‘우르르’…

·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항의 외교전 주목

·  현대 조선 3사, 추석 이후에도 '쭉' 쉰다

·  허리케인 ‘어마’ 이어 ‘마리아’ 온다 …"재앙적인 수준 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