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능동로 어린이대공원에서 사자 한 마리가 배를 하늘로 드러낸 채 낮잠을 자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완연한 여름이다. 오늘은 낮 최고 기온이 서울 32도, 대구 35도까지 치솟았고, 폭염특보가 확대됐다.

내일도 전국이 맑겠고, 서울 32도, 대전·대구 33도까지 오르는 등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폭염은 당분간 꺾이기가 쉽지 않겠다. 일요일에야 비 소식이 나와있기 때문. 일요일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비가 점차 확대되면서 더위가 잠시 주춤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화요일인 20일은 전국이 맑다가 낮부터 중부지방에 구름이 많아지겠다. 제주에는 낮 한때 5㎜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5∼22도,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폭염이 이어지겠다.

서울은 낮 최고기온이 32도, 대전·광주·대구 등은 33도까지 오르겠다.

기상청은 "내륙지역 대부분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상황"이라며 "당분간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안팎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오존 농도는 부산·울산·경남 ‘매우나쁨’, 서울·경기·강원·충청·호남·대구·경북 ‘나쁨’, 그 밖의 권역 ‘보통’으로 예상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아질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이거나 이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 남쪽 먼바다에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먼바다에서 0.5∼2.0m, 남해 먼바다에서 0.5∼3.0m 높이로 일겠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대목동병원, 생후 5개월 영아에 날벌레 수액

·  충주·의정부에 쏟아진 우박 "전화 안 들릴 정도로 ‘우르르’…

·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항의 외교전 주목

·  현대 조선 3사, 추석 이후에도 '쭉' 쉰다

·  허리케인 ‘어마’ 이어 ‘마리아’ 온다 …"재앙적인 수준 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