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단채랩_신한금융투자_20170619

(사진=신한금융투자)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전자단기사채, ABCP(자산담보부 기업어음), CP(기업어음) 등 만기가 짧은 수익증권에 투자해 ‘정기예금+α’ 수익을 추구하는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 랩’ 판매액이 9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업계 최초 출시 이후 총 9830억원이 판매된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 랩’은 ABCP, CP, 전자단기사채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투자해 안정성을 높였다. 포트폴리오에 편입된 채권의 듀레이션(투자자금 평균 회수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 이하 수준으로 관리함으로써 금리변동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한 점이 특징이다.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 랩’은 3개월 단위로 해지 혹은 재투자 할 수 있는 상품이며 시장금리 상승으로 채권가격이 하락하더라도 만기 보유를 통해 손실을 피하고 보다 높은 금리로 재투자할 수 있다.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 랩’의 최소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며 매월 모집기간에 한도내 선착순으로 전국 신한금융투자 영업점에서 가입 가능하다.

이시각 주요뉴스


·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직원 폭행 후 돈으로 입막음 논…

·  산업대출 1016조원…부동산과 임대업 대출 ↑

·  [특징주] 깨끗한나라, 이틀 연속 신저가 경신

·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최장 열흘 황금연휴"

·  강남 선호도 1위 브랜드…GS건설 '자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