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영화)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영화감독 김기덕(57)씨가 영화를 촬영하는 과정에서 폭력적인 언사를 했다는 의혹으로 여배우에게 고소당했다.

3일 서울중앙지검은 여배우 A씨가 김 감독에게 폭언과 모욕 등을 당했다는 내용으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6부(배용원 부장검사)에 배당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2013년 개봉한 김 감독의 영화를 촬영하던 중 감정 이입을 위한 연기 지도라는 명목 아래 뺨을 맞고 폭언을 들었으며 대본에 없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OSEN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 측 관계자는 "김기덕 감독이 고소를 당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피소는 사실이나, 김기덕 감독 본인이 사실 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다고 한다. 현재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파악 중"이라며 "추후 입장을 다시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뒤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김 감독은 지난 2012년 영화 ‘피에타’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아 한국 감독 중 최초로 세계 3대 영화제(베를린·베니스·칸) 최고상을 수상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임지현, 북한 선전매체 재출현…"납치설은 거짓말"…

·  농식품부, '살충제 달걀' 관련 420개 농장 성분 보완 조사

·  이낙연 총리 "정부 속이는 농가는 형사고발 포함 엄정조치"

·  스페인 연쇄테러 조직적 공격…"폭탄 불발되자 차량 돌진"

·  국민 1인당 연평균 ‘살충제 계란’ 12.5개 먹어…계란 유통…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