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안현모 전 기자 페이스북)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힙합 명가’로 불리는 브랜뉴뮤직의 라이머 대표(본명 김세환·40)와 SBS 안현모(34) 전 기자가 결혼한다.

4일 가요계와 방송계에 따르면 지인의 소개로 만난 두 사람은 최근 양가 상견례를 마치고 9월 30일 화촉을 밝힌다.

라이머는 4일 오후 뉴스1과 전화 통화를 통해 "안현모와 9월 30일 결혼하는 것이 맞다. 5개월 정도 만남을 가졌고, 최근 결혼을 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를 가진 것은 아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 결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1996년 래퍼로 데뷔한 라이머는 산이, 버벌진트, 범키, 한해, 피타입, MC그리, 키디비 등 유명 래퍼들이 대거 소속된 브랜뉴뮤직을 일궜다.

그는 소속 가수들의 곡을 음원차트 1위에 잇달아 올리며 실력파 아티스트와 유명 프로듀서가 대거 포진한 레이블의 수장으로 우뚝 섰다.

그가 이끄는 브랜뉴뮤직에는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워너원으로 데뷔하는 이대휘와 박우진을 비롯해 이 프로그램이 종영한 뒤 듀오 MXM으로 데뷔한 임영민과 김동현도 소속돼 있다.

안현모 전 기자는 대원외고 독일어과와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에서 국제회의통역 석사 학위를 취득한 재원이다.

SBS CNBC에서 외신기자 겸 앵커로 활약하다가 SBS 보도국 기자로 이직해 경제부와 사회부, 국제부, 문화부를 거치며 빼어난 미모와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주목받았다. 지난해 12월 SBS를 퇴사한 뒤 프리랜서 통역가 및 MC로 활동 중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