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뱅.(사진=YG엔터테인먼트)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그룹 빅뱅이 일본에서 해외 아티스트 사상 처음으로 5년 연속 돔투어를 개최한다.

8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빅뱅은 1118~19후쿠오카 야후오쿠돔을 시작으로 오사카 교세라돔, 나고야돔, 도쿄돔 등 4개 도시 돔에서 총 13회 공연을 열어 646000명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빅뱅은 지난 20131123일 교세라돔 공연을 시작으로 20161229일 데뷔 10주년 투어의 마지막 공연까지 일본 돔투어를 통해 총 350950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번 투어로 현지에서 '해외 아티스트 사상 첫 5년 연속 돔투어'란 새 기록을 세웠다.

이번 투어에는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의무경찰 복무 중 드러나 물의를 일으킨 멤버 탑을 제외한 네 멤버가 참여한다.

한편 돔투어에 앞서 대성과 지드래곤은 일본에서 솔로 투어를 연다.

대성은 11일부터 18개 도시에서 39회 공연하는 홀투어를, 월드투어 중인 지드래곤은 19일 야후오쿠돔을 시작으로 교세라돔, 도쿄돔에서 26만명 규모의 총 5회 공연을 개최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