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82499_001_20170809120129322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 추이.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람 기자] 6월 시중 통화량의 증가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7년 6월 중 통화와 유동성’에 따르면 6월 통화량(M2)은 2470조8611억원(이하 평잔·원계열 기준)이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5.9% 증가한 수치다.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을 합친 넓은 의미의 통화지표다.

M2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은 올해 4월 6.6%에서 5월 6.1%로 떨어진 데 이어 두달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5%대로 떨어지기는 올해 2월(5.9%) 이후 4달 만이다.

한은 측은 "2015년 10월 이후 민간신용 증가율 축소 등에 따른 M2 증가율 하락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상품별로 보면 요구불예금, 2년미만 정기예적금, 경제주체별로는 가계, 기업부문 등을 중심으로 늘었다. 요구불예금, 2년 미만 정기예적금은 전월 대비 각각 2조5000억원, 2조6000억원 증가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가계가 보유한 통화량이 꾸준히 늘고 있고 기업 부문은 재정지출 등 영향으로 요구불예금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