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_100208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람 기자] 한국은행은 신성장동력 발굴과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에 3조6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고 대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일시적 자금난을 겪는 지방중소기업에도 1조원을 특별 배정해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10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금융중개지원대출 개편방안을 의결해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국은행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시중은행에 연 0.5∼0.75%의 저리로 자금을 공급하는 제도로 한국은행이 대출 요건을 정하고 은행이 개별 기업을 심사해 대출을 결정한다.

한국은행은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과 한국경제의 시급한 과제로 떠오른 일자리 창출 지원에 이번 개편의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신성장·일자리 지원 프로그램으로 명칭을 바꾸고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한도 6조원 중 집행되지 않고 남아있는 3조6000억원을 적극 공급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이 새롭게 지원할 신성장동력 기업은 미래형 자동차나 신재생 에너지 등 신성장동력 , 원천기술 연구개발로 세액공제를 받은 중소기업이다. 연구개발비가 매출액의 5% 이상이고 기술보증기금 등으로부터 벤처기업 인증을 받은 중소기업도 포함된다.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은 주로 청년고용 확대를 통해 세액공제를 받은 경우에만 해당된다.

한국은행이 대기업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방중소기업 지원에도 나선다.

한국은행은 조선업·해운업 및 음식숙박업을 영위하는 지방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조원 규모의 특별지원한도를 운용하기로 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이번 개편안은 총한도를 유지하면서 중소기업 지원의 실효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며 "특히 신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창업 중소기업과 대기업 구조조정의 영향이 큰 지방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