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170810172601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한-중 커플인 한류스타 채림(38)과 중국배우 가오쯔치(36)가 부모가 된다. 결혼 3년 만이다.

채림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채림이 현재 임신 6개월에 접어들었다고 10일 밝혔다.

소속사는 "더 자세한 사항은 개인적인 일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연예계에 따르면 채림은 현재 가오쯔치와 함께 임신부를 위한 요가 프로그램을 수강하며 출산을 준비 중이다.

둘은 중국 CCTV 드라마 ‘이씨가문’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으며, 2014년 결혼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