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_161714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람 기자] 지난달 우리나라 수입물가가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을 받아 오름세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7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0=100·원화기준) 잠정치는 79.92로 6월보다 0.4%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수입물가는 지난 4월 1.4%, 5월 0.9% 떨어지는 등 두 달 연속 내림세를 보였지만 지난달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는 국제유가 상승이 수입물가에 영향을 준 것이다.

특히 중동산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월평균 배럴당 가격은 지난달 47.57달러로 전월 대비 2.4% 올랐다.

이어 수출물가지수의 경우에는 85.22로 지난 6월과 비교해 1.0% 상승했다. 농림수산품과 공산품은 각각 전월대비 0.1%포인트 올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이 상승해 전기와 전자기기, 석탄과 석유제품 등의 지수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임지현, 북한 선전매체 재출현…"납치설은 거짓말"…

·  농식품부, '살충제 달걀' 관련 420개 농장 성분 보완 조사

·  이낙연 총리 "정부 속이는 농가는 형사고발 포함 엄정조치"

·  스페인 연쇄테러 조직적 공격…"폭탄 불발되자 차량 돌진"

·  국민 1인당 연평균 ‘살충제 계란’ 12.5개 먹어…계란 유통…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