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연합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북핵문제가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대학교 규장각에서 열린 ‘한국은행 위탁고서 특별전’ 개막식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히고 "북핵 리스크(위험)는 하루이틀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은행의 가장 큰 관심은 북핵 리스크가 어떻게 진행되고 금융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한 부분"이라며 "북핵 리스크로 인해 금융시장 가격 변동성이 높아졌다"고 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다가오는 태풍 ‘란’…영남·제주, 초속 20m 강풍에 항공운…

·  홍준표, 서청원에 "노추로 비난받지 말고 당 떠나라”

·  文대통령 신고리 입장 발표에 산업부 "후속조치 차질없이 추진…

·  문재인 대통령 "신고리 5·6호기 건설 조속히 재개...탈원전 정…

·  '재판 보이콧' 박근혜 전 대통령 국선변호인 이번주 선정될 듯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