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재단 김형호 사무총장(왼쪽)과 신양재 방산기술통제관이 10일 협력재단 회의실에서 방산관련 기업 기술보호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사무총장 김형호, 이하 협력재단)은 방위사업청(청장 직대 문승욱), 이하 방사청)과 10일 협력재단에서 방산(防産) 관련 기업의 기술보호 역량 향상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 간 방산 관련 기업의 기술보호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기술보호를 위한 각종 지원 정책과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상호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협력재단과 방사청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방산 관련 기업의 기술보호 인식개선을 위한 설명회 및 세미나 개최, 안전한 기술거래를 위한 전문가 교육, 기술유출, 분쟁 발생 시 전문가 상담과 분쟁해결 등에 관해 상호 협력한다.

또한, 방산 관련 기업의 기술유출 예방을 위한 관제서비스와 기술유출 방지시스템 구축, 기술보호 수준진단, 맞춤형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이 방산 관련 기업의 기술보호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방산 관련 기업의 기술보호체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데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  필룩스, 상반기 영업이익 55억, 전년比 48%↑…사상최대 실…

·  광해관리공단, 올해 폐광지역 대체산업 융자 182억원 지원

·  에너지공단, 상업부문 주요 협회와 간담회 개최

·  한국형 원전 APR1400, 영국 신규 원전 건설 참여 가능성↑

·  윌로펌프, 無재해 10배수 달성 성과 거둬



이시각 주요뉴스


·  현대차 임단협 교섭 ‘점입가경’…노조 파업 강도 높인다

·  文대통령, ‘셀카봉’ 들고 인사…"100일 축하 고맙습니다"

·  오리온 前 사장, 담철곤 회장에 200억 소송 ‘기각’

·  이재용 1심 선고 재판 방청권, 22일 공개추첨

·  세월호 2차 수중수색 이틀만에 사람뼈 추정 유골 발견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