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다날은 2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영업이익도 34억원으로 흑자전환했고 매출액은 전년보다 26% 증가한 377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50% 증가한 63억원으로 집계됐고, 당기순이익은 64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흑자전환했다.

다날은 국내외 결제 및 인증서비스 등 주력사업에 집중하면서 큰폭의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미국법인의 모바일 인증서비스 실적이 가시화 되면서 연결실적을 뒷받침 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날 관계자는 "연결기준 흑자전환은 결제규모의 증가와 함께 선정산 자금 확보 및 실물시장 확대 등 공격적인 시장공략에 따른 성과"라며 "특히, 자회사의 호실적과 성장성에 따라 하반기 실적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