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신보훈 기자] 전세자금대출을 위한 가중평균금리가 3.02% 수준으로 조사됐다.

주택금융공사(HF)는 지난 7월 공사 보증 은행재원 전세자금대출의 가중평균금리가 연 3.02%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전달과 같은 수준이다.

전세자금대출 보증 취급기관 중 가중평균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신한은행으로 2.82%이었다. 하나은행(2.92%)과 부산은행(3.01%)이 그 뒤를 이었다.

전세자금보증은 개인이 은행에서 전세대출을 받고자 할 때 공사가 보증서를 발급해주는 제도다. 실제 주거용으로 이용하는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포함)에 대해 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16개 은행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다자녀·신혼부부·저소득자·다문화·장애인·국가유공자·의사상자에 해당하거나 인터넷을 통해 신청하는 경우에는 보증료를 할인 받을 수 있다.

공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각 은행의 전세자금대출 가중평균금리를 공시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