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170811170820

남부발전이 청년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부발전이 부산시, 부산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과 함께 올해 4월 마련한 인재양성 프로젝트에 참가한 청년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기자]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이 태양광 발전을 기반으로 하는 벤처사업을 꿈꾸는 예비 청년창업가들을 탄생시켰다.

남부발전은 11일 태양광 벤처사업 청년창업가 양성과정의 첫 수료자 30명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은 청년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부발전이 부산시, 부산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과 함께 올해 4월 마련한 인재양성 프로젝트다.

남부발전은 올해부터 2년간 100여명의 청년 창업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교육과정을 수료한 이는 부산지역 대학 2∼3학년생 30명이다. 이들은 부산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에 속한 중소기업 대표들의 창업과정을 전수하고 창업에 필요한 회계, 신재생에너지 정책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태양광 모듈 공장과 김천 태양광발전단지에서 현장 교육도 받았다. 남부발전은 교육에 참여한 학생을 대상으로 발전소 개발과 준공에 이르는 과정에 대한 현장 실습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