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광림 정책위의장 권한대행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윤성필 기자] 여야가 오는 18일부터 결산 심사를 위한 8월 임시국회를 여는 방안에 잠정 합의했다.

이에 따라 작년 예산결산 심의와 증세·북핵 이슈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김광림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18일부터 결산 국회를 시작하기로 4당 원내대표간 합의를 봤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도 "18일부터 31일까지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면서, 국정감사를 포함한 정기국회 일정에 대해선 "아직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측은 "그렇게 논의가 진행 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최종 결정까지 된 것은 아니다"며 사실상 잠정 합의 수준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등 여야 원내대표는 오는 14일 회동해 8월 임시국회를 비롯해 정기국회 국정감사 등 앞으로 의사 일정을 최종 타결한다.

이번 임시국회는 작년 예산에 대한 결산 심사가 주된 안건이지만, 안보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소집되는 만큼 국회 차원의 대책 논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7월 임시국회의 정부조직법 처리 과정에서 불발된 물관리 일원화 방안에 대한 여야 차원의 별도 협상도 시작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