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이아경 기자] 공작기계 및 산업용 로봇 제조 전문 기업인 스맥은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작년보다 83.2% 증가한 745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스맥 측은 "작년말부터 이어진 반도체 등 전방 산업의 호전과 신규장비를 통한 국내 및 해외 영업 확대에 따라 수주 증가, 신규사업의 확대가 주요 성장요인"이라며 "하반기까지 이 흐름을 이어간다면 올해도 역대 최대 실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부별로는 신규장비 개발 및 국내외 수주 확대로 기계사업부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통신사업부의 경우 한전 원격검침인프라(AMI) 사업 등 신규사업 진행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매출이 개선됐다. 사업 특성상 하반기에 매출이 몰려있는 만큼 연말에는 성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재무구조도 개선됐다. 특히 전환사채 전환 및 차입금감소로 부채비율은 2016년 말 131.2%에서 2017년 반기 118.3%로 13% 줄었다. 영업환경개선을 통해 영업현금흐름도 1분기 60억 적자에서 반기말 40억으로 흑자전환했다. 실적이 좋아지면서 채권회수기간 단축 등 영업환경이 유리해졌다는 설명이다.

최영섭 스맥 대표는 "그 동안 기술개발을 통한 고객만족 및 마케팅을 통한 새로운 시장 개척에 혼신의 힘을 다한 결과"라며 "현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추가적인 이익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기술개발을 이어나가고 있다. 신수종사업을 안정화 하면서 융복합 등 신규사업 시장진출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