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상선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현대상선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조 2419억원, 영업손실 1281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보다 2251억원(22.1%) 늘었고, 영업손실은 1262억원 감소했다.

미국 달러화 기준 매출은 11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했지만, 환율하락 등 영향으로 원화 표시 매출 상승폭이 줄었다.

현대상선의 2분기 처리 물동량은 98만6022TEU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45.5% 상승했다. 2분기 영업손실은 전년대비 1262억원 줄었다.

2분기 연료유 단가가 작년보다 62.2% 상승했지만, 컨테이너 부문의 영업손실이 작년 2분기 2200억원에서 올 2분기 962억원으로 크게 개선됐다.

현대상선은 "각종 비용절감 등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밝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화주 신뢰 회복과 운영 효율화, 지속적인 비용절감을 통해 3분기 실적은 상당히 개선될 전망"이라며 "다양한 노력을 통해 수익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임지현, 북한 선전매체 재출현…"납치설은 거짓말"…

·  농식품부, '살충제 달걀' 관련 420개 농장 성분 보완 조사

·  이낙연 총리 "정부 속이는 농가는 형사고발 포함 엄정조치"

·  스페인 연쇄테러 조직적 공격…"폭탄 불발되자 차량 돌진"

·  국민 1인당 연평균 ‘살충제 계란’ 12.5개 먹어…계란 유통…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