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현대엘리베이터가 지난 별도기준 상반기 매출액 8413억원, 영업이익 911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매출액 7003억원, 영업이익 780억원) 대비 각각 20.1%, 16.8% 신장한 수치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신규와 리모델링 부문의 고른 수주 증가와 유지관리 부문 성장이 이번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 1~6월 신규 및 리모델링 승강기 시장에서 전년 대비 11.3% 성장한 실적을 거뒀다. 이와 함께, 대형현장의 공정 단축도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유지관리 부문에서는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2015년 유지관리 부문 1위로 올라선 현대엘리베이터는 상반기 추가 수주를 통해 총 유상관리 대수가 2016년 말 대비 4.5% 증가했다.

한편, 꾸준히 강세를 지켜온 대형현장에서는 안산 그랑시티자이, 청주 오창 롯데캐슬, 천안 시티프라디움, 송파 헬리오시티 등을 수주하며 하반기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신제품 개발, 서비스 강화를 바탕으로 지난해 41.3%이던 시장점유율을 상반기 43.3%로 끌어올렸다"며 "앞으로도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상은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 등…

·  [30초 파워뉴스] 1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개최

·  [미국증시] 3대 지수 동시 사상 최고 마감…IBM 9% 급등

·  [국제유가] WTI 0.3%↑…美 휘발유·정제유 재고 상승

·  국토부 노조 "물 관리 일원화 합의 필요해"…국토부, "그대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