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티웨이항공은 2분기 영업이익(잠정)이 5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198%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은 1256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보다 5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영업실적은 매출액의 경우 전년보다 55% 증가한 2615억원, 영업이익은 무려 1112% 증가한 206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매출이 2000억원대를 돌파하며, 자본잠식 상태에서도 벗어났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상반기 대구-오키나와, 대구-다낭, 인천-구마모토, 제주-오사카까지 총 4개의 신규 노선을 취항했다. 다양한 출발지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이 편의를 높였으며, 중국 사드 사태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일본 및 동남아 노선의 공급석을 확대해 대응한 것이다.

1~6월까지 전년보다 두 배 가까운 143만 9532명이 티웨이항공을 타고 해외로 떠났으며, 국내 LCC 업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국제선 수송 인원을 기록하게 됐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연말까지 20대의 항공기를 보유할 계획이며, 내년을 목표로 기업공개(IPO)추진을 위해 사전 작업에 착수했다"며 "채무 제로를 유지하며 더욱 투명하고 내실있는 경영을 통해 더욱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시각 주요뉴스


·  임지현, 북한 선전매체 재출현…"납치설은 거짓말"…

·  농식품부, '살충제 달걀' 관련 420개 농장 성분 보완 조사

·  이낙연 총리 "정부 속이는 농가는 형사고발 포함 엄정조치"

·  스페인 연쇄테러 조직적 공격…"폭탄 불발되자 차량 돌진"

·  국민 1인당 연평균 ‘살충제 계란’ 12.5개 먹어…계란 유통…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