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정부는 11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으로 시장 변동성을 우려하며 이에 대한 대응에 나섰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고 최근 금융시장·실물경제 영향 등을 점검했다.

최근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 등으로  8일 1,125.1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9일 1,135.2원, 10일 1,142.0원으로 상승했다.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8일 58bp(1bp=0.01%포인트), 9일 64bp, 10일 66bp 등으로 이틀 연속 ‘고공세’를 유지하고 있다.

합동 점검반 참석자들은 이번 북한 추가도발로  주변 관련국의 대응이 달라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관련국의 대응에 따라 경제 파급효과가 확대될 수 있다고 보았다.

정부 등 관계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사태 추이와 국내외 금융시장·실물경제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상황별 대응계획(Contingency Plan)에 따라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외신·신용평가사 등에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등 시장과의 소통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상은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 등…

·  [30초 파워뉴스] 1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개최

·  [미국증시] 3대 지수 동시 사상 최고 마감…IBM 9% 급등

·  [국제유가] WTI 0.3%↑…美 휘발유·정제유 재고 상승

·  국토부 노조 "물 관리 일원화 합의 필요해"…국토부, "그대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