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너지경제DB)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한국 수출이 10개월 연속 증가 조짐을 보이고 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은 124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2% 증가했다.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전년 동월 대비 내리 증가했다.

이번 달에도 현재 기세를 이어간다면 수출은 2011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10개월 연속 증가하게 된다.
 
일평균 수출액은 14억6000만 달러로 28.2% 상승한 모습이다.

특히 품목별로 보면 석유제품이 76.6%, 반도체가 52.9% 늘어 수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선박은 12.1% 늘었고, 무선통신기기는 17.2%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을 상대로 한 수출이 45.8% 늘었고 대(對) 베트남 41.7%, 유럽연합(EU) 21.6%, 중국 19.7%, 일본 15.8% 등 주요 국가 수출이 대부분 늘었다.

한편 수입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5% 증가한 140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16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상은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 등…

·  [30초 파워뉴스] 1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개최

·  [미국증시] 3대 지수 동시 사상 최고 마감…IBM 9% 급등

·  [국제유가] WTI 0.3%↑…美 휘발유·정제유 재고 상승

·  국토부 노조 "물 관리 일원화 합의 필요해"…국토부, "그대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