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미국과 북한의 대립이 최고조에 이르는 가운데 코스피가 곤두박질치고 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코스피는 한 주동안 3.16%(75.73포인트)나 떨어진 2,319.71로 장을 마감했다.

이러한 2310선의 코스피 하락은 79일만이다. 지난 5월 24일 이후 처음이다.

또 코스피의 주간 하락률이 3%대를 유지한 것은 지난 영국 브렉시트 우려 이후 처음이다. 실제 지난해 6월 13일부터 17일 동안 코스피의 하락률은 3.18%이었다.

본격적인 코스피 하락은 지난 9일부터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골프리조트에서 "북한은 더 이상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것이 최선일 것"이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세계가 지금까지 보지 못한 ‘화염(fire)’과 ‘분노(fury)’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몇 시간 만에 북한 전략군사령부와 총참모부의 괌 포위사격 및 ‘남한 불바다’ 위협을 야기했다. 이로 인해 코스피는 하루 만에 1.10%(26.34포인트) 내려갔다.

또 북한이 ‘화성-12’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4발’로 괌 주변을 포위 사격하겠다고 하자, 코스피는 전날보다 1.24%까지 급락했다.

결국 11일 코스피는 전날 종가보다 1.54%(36.41포인트) 급락한 2,323.06에 이르렀다.

미국과 북한의 강경발언으로 코스피는 3일 동안에만 75.02포인트 급락하게 됐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상은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 등…

·  [30초 파워뉴스] 1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개최

·  [미국증시] 3대 지수 동시 사상 최고 마감…IBM 9% 급등

·  [국제유가] WTI 0.3%↑…美 휘발유·정제유 재고 상승

·  국토부 노조 "물 관리 일원화 합의 필요해"…국토부, "그대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