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 등 버스노조 회원들이 버스 준공영제 전면 시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올해 상반기 취업자들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평균 취업 주당 취업시간은 43시간이 넘었으며, 5명 중 1명은 주당 54시간 이상의 장시간 노동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취업자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3.2시간으로 전년 동기(43.1시간) 대비 0.1시간 증가했다.

우리나라 취업자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1990년대까지 50시간을 넘다가 2002년(49.8시간) 처음으로 40시간대로 감소한 바 있다. 이후에도 2004년 48.7시간, 2008년 46시간, 2012년 44.6시간, 2015년 43.6시간, 지난해 43시간 등 계속 줄고 있다.

올해 상반기의 경우에는 43.2시간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소폭 늘었다.

농업·임업 및 어업은 지난해 상반기 35.3시간에서 올해 상반기 34.9시간으로 줄었다.

건설업은 42.5시간에서 42.2시간으로, 도소매·음식숙박점업은 46.9시간에서 46.8시간으로 소폭 줄었다.

반면 제조업은 45.4시간에서 45.5시간으로,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는 40.2시간에서 40.4시간으로, 전기·운수·통신·금융은 44.8시간에서 45.2시간으로 조금씩 증가했다.

상반기 평균 취업시간이 늘어나자, 근로자들은 주당 54시간 이상 장시간 근로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분기 전체 취업자는 2675만 4000명으로 이중 20.4%인 545만 4000명이 주당 54시간 이상 일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주당 근로시간을 주 40시간으로 정하고 있다. 다만 주 12시간까지 더 허용해 총 52시간 근무를 법적 상한으로 규정하고 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지난달 중순 발표한 100대 국정과제에 주당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줄여 휴식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강구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다가오는 태풍 ‘란’…영남·제주, 초속 20m 강풍에 항공운…

·  홍준표, 서청원에 "노추로 비난받지 말고 당 떠나라”

·  文대통령 신고리 입장 발표에 산업부 "후속조치 차질없이 추진…

·  문재인 대통령 "신고리 5·6호기 건설 조속히 재개...탈원전 정…

·  '재판 보이콧' 박근혜 전 대통령 국선변호인 이번주 선정될 듯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