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


미국 언론들은 미국이 북한을 선제타격하는 상황을 가정한 시나리오를 최근 앞다퉈 내놓고 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 등을 검토하겠다는 강경발언을 쏟아내면서다. 

11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군사·외교 전문가들을 인용해 북한을 겨냥한 미국의 군사 시나리오를 밝혔다. 

NYT는 보도를 통해 미국이 북한 보유 미사일 중 하나를 일회성으로 선제 타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미군 전투기가 출격하거나 한반도 근처의 토마호크 미사일로 북한 미사일을 요격하는 방안이다. 

다른 방안으로는 사드나 괌에 있는 미사일 방어포대를 이용해 북한 미사일을 격추하는 것이다. 

만약 북한이 먼저 공격에 나서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함대와 핵무기고에 대한 기습 총공격을 지시할 수 있다. 

이어 토마호크 미사일이 한반도의 구축함 수십 개에서 발사돼 북한 전역 여러 곳을 타격한다. 또 괌 공군기지와 일본의 폭격 항공기 및 항공모함들이 이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CNN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선제타격에 나서면 시민 수백만명의 사상자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해군 대령 출신 제리 헨드릭스 신미국안보센터(CNAS) 선임 연구원은 "북한 지대공 미사일 방어 능력에 맞서 스텔스 F-22, F-35, B-2 폭격기가 한국과 일본의 F-15나 F-16 전투기의 도움으로 합동 공습작전을 이끌 가능성이 있다"고 CNN에 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