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딸 친구 살해·시신 유기 사건의 피의자 ‘어금니 아빠’ 이모 씨가 11일 오전 현장 검증을 하기 위해 이씨가 거주했던 서울 중랑구 망우동의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



‘어금니 아빠’ 이 모 씨가 딸의 여중생 친구를 살해했다고 시인한 가운데 아내를 성매매시킨 정황도 경찰이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내 최 모 씨의 죽음이 남편의 성매매 강요와 연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TV 단독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미 여중생 살해 사건 발생 전 이 씨가 사망한 아내 최 모 씨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 주변과 경찰 등을 취재한 결과 이 씨는 일종의 ‘포주’ 노릇을 하며 여러 여성들을 모집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나아가 아내까지 다른 남성들과 성관계를 갖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지난 달 이 씨의 주거지 압수수색에서 각종 성인용품은 물론 컴퓨터와 여러 대의 휴대전화 그리고 디지털 카메라 등을 확보해 분석했다.

이들 증거물에서 수십 건의 성관계 동영상을 발견했으며 여기엔 이 씨 아내가 촬영된 영상도 다수 포함됐다.

이 씨는 온라인과 SNS 등을 통해 성 매수자와 성매매 여성을 모집하고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뒤 성인 사이트에 올려 수익도 챙겼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씨는 그동안 서울과 강원도 등지를 오가며 짧게는 몇 달 단위로 수시로 거처를 옮겼는데 이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아내에게 여러 남성을 상대하도록 해 돈벌이를 했다는 것.

경찰은 숨진 최 씨의 이마에서 발견된 상처에 대해 이 씨가 "의붓아버지와 8년 간 성관계를 맺고 숨겨온 것이 화가 나 때렸다"고 폭행 사실을 자백함에 따라 상해 혐의도 적용할 방침이다.

경찰은 최 씨가 남편의 성매매 요구 등을 못 이겨 자살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이시각 주요뉴스


·  日 총선, 아베 압승 예상…"자민·공명당 281∼336석"(1보)

·  이집트 사막지대서 경찰·무장단체 교전…경찰 최소 55명 사…

·  바른정당, 文 신고리 재개 서면발표 "당당하지 못하고 비겁"

·  체코 총선, 재벌 '안드레이 바비스' 이끄는 긍정당 승리…200…

·  다가오는 태풍 ‘란’…영남·제주, 초속 20m 강풍에 항공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