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호남취재본부=박승호 기자]한국전력이 66만 달러 규모의 스리랑카 AMI 시범구축 입찰사업을 수주했다.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는 지능형 원격검침 인프라로 양방향 통신망을 이용, 원격검침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프라다.

한전은 지난 4일 누리텔레콤, 현지 업체와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스리랑카전력청이 발주한 이 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스리랑카 행정수도인 콜롬보의 카투나야카 (Katunayke) 지역과 네곰보(Negambo) 지역을 대상으로 총 1000가구에 지능형 전력량계, IHD (In-Home Display, 주택 전력 사용정보 표시장치), 통신네트워크, 통신서버, 계량데이터 수집·관리를 담당하는 MDMS(Meter Data Management System, 계량데이터 통합관리시스템)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스리랑카전력청이 지난해 10월에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발주한 사업으로, 중국 화웨이(Huawei), 사우디 알파나(Alfanar) 등 유력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사업은 ADB(Asia Development Bank, 아시아개발은행)의 원조자금을 재원으로 활용해 스리랑카에서 첫 번째로 시행되는 AMI 구축사업으로, 시범사업 전체물량의 10%를 우선 시행하게 된다.

한전은 1차로 시행되는 이 사업을 통해 나머지 시범사업인 9000대 AMI 구축사업과 2020년 발주가 예상되는 500만호 AMI 구축 입찰사업도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성공적인 사업능력과 확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스리랑카에서 추가로 사업을 수주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히고 "한전이 국내의 AMI 기술력과 기자재를 홍보하여, 스리랑카는 물론 아시아 전력시장에 국내 전력산업 관련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전은 현재 부탄, 도미니카, 괌, 캄보디아 등지에서 활발히 해외 에너지신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스리랑카를 비롯한 인근 아시아 지역의 에너지신사업 시장에 적극 진출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