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171012111937

연도별 창업기업 생존율 (자료=통계청, 중소벤처기업부)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국내 창업 소상공인 3분의 2 이상이 5년 이내에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숙박·음식점업, 금융·보험업 계통 생존율이 평균보다 낮아 창업 관련 정부의 지원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중소기업벤처부로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2009년 창업기업의 5년 후 생존율은 27.3% 불과했다.

앞서 2007년과 2008년에 창업한 기업 역시 5년 생존율은 각각 30.9%, 29.0%에 머물러 창업기업 3곳 중 1곳만이 5년간 영업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활동기업을 기준으로 △1년 생존율 62.4% △3년 생존율 38.8% △5년 생존율 27.3%를 기록했다. 동해 활동기업은 총 518만 6659개로, 이 중 14.7%에 해당하는 76만 5445개 기업이 문을 닫았다.

전체 창업률과 폐업률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평균 각각 14.5%, 13.4%를 기록해 창업률이 폐업률을 소폭 상회했지만, 기업수 증감에 따른 창·폐업 비율차가 크지 않았다. 창업하는 기업 수만큼 폐업이 잇달아 발생하고 셈이다.

업종별로는 광업(19.8%), 숙박·음식점업(17.3%), 금융·보험업(13.4%), 예술·스포츠·여가(14.7%) 분야가 5년 생존율 평균치 이하를 기록해 취약 업종으로 분류됐다.

반대로 전기·가스·수도(74.1%), 운수업(40.3%), 부동산·임대업(39.6%)은 창업기업의 5년 생존율 평균치를 웃돌았다. 최소 5곳 중 2곳 이상은 5년이 지난 뒤에도 영업을 지속하고 있어, 1곳조차 살아남기 힘든 소상공인 업종과 대조됐다.

이채익 의원은 "불황과 시장 포화로 소상공인 대다수가 5년을 버티지 못하는 등 경영 환경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며 "정부와 유관기관이 함께 지원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