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증권거래소의 주식거래판.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일본 닛케이평균주가가 12일 1996년 12월 이래 20년 10개월 만의 높은 수준까지 상승했는데 그 사이 도쿄증시의 시가총액 상위종목 구성이 확 바뀌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21년 사이에 상장 기업수도 증가했고, 도쿄증시 1부의 시가총액은 1996년과 비교했을 때 70% 정도 늘어났다.

개별기업으로는 소프트뱅크그룹이 스마트폰 순풍을 타고 17배가 되는 등 약진했지만 현재 상위 기업 대부분은 NTT나 일본담배산업(JT) 등 민영화된 기업이 차지, 신진대사가 지지부진했다는 지적이다.

도쿄증시 1부의 상장 기업수(외국기업 제외)는 2029사로 1996년 12월 5일 시점 보다는 약 60% 늘어났다. 시가총액도 635조엔(한화 6411조 3410억 원)으로 270조엔 정도 늘어났다.

상위 10위권에서 통신주가 4사를 차지했다. 재일교포 3세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는 10조5000억엔(105조 9964억 5000만 원)으로 3위가 됐다. 2006년 영국 보다폰 일본 법인을 인수, 휴대전화 사업을 하며 급성장했다.

스마트폰 파급효과가 커 전자부품·반도체 수요를 늘렸다. 스마트폰 부품 확대로 공장자동화 기업이 약진했다. 정보기기업체 키엔스(KEYENCE) 시가총액은 16배로 늘어, 전자분야 시총 1위가 됐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의 시총이 60조엔을 넘으며 약 10배로 늘었다. 일본경제가 성숙기에 접어들어서면서 부가가치가 높은 서비스업의 존재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약 21년 전인 1996년 당시의 일본은 인터넷 여명기로, 그 후 야후나 라쿠텐 등 신흥 정보기술(IT) 기업이 잇따라 도쿄증시에 상장됐다. 반면 은행의 퇴조가 두드러진다.

거품경제 붕괴후 부실채권 처리가 장기화됐고, 기업들이 재무 개선을 진행하면서 은행의 주수익원인 융자는 부진해서다. 구조조정으로 다이이치칸쿄·후지 은행 등 여러 은행의 이름이 사라졌다.

게다가 2016년 2월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시행 영향으로 예대마진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은행 가운데 상위에 들어간 곳은 미쓰비시UFJ금융그룹과 유초은행 2사에 머물렀다.

전기전자업계는 명암이 갈라졌다. 예전 1위였던 마쓰시타전기산업(현 파나소닉)은 파나소닉전공이나 산요전기를 인수했지만, 플라즈마패널 투자에 실패해 시가총액이 4조엔(40조 3796억 원) 정도로 제자리걸음했다.

이에 비해 소니는 수익 증가의 발목을 잡아온 TV 등의 전자 분야 구조개혁 작업이 성과를 내고,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반도체도 순조로워서 시가총액은 5조1847억엔(52조 3296억 9557만 원)으로 80% 늘어났다.

세계로 눈을 돌리면 미국의 애플이나 페이스북 등 IT 기업이 시가총액 상위에 나란히 섰다. 일본 업체에서 상위 100위에 들어가는 기업은 31위 도요타자동차와 94위 NTT 뿐이다.

한편, 일본증시는 전날에 이어 12일도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닛케이평균주가)는 전날보다 0.4% 오른 2만954.72로 장을 마쳤다. 토픽스는 0.2% 뛴 1700.13을 기록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日 총선, 아베 압승 예상…"자민·공명당 281∼336석"(1보)

·  이집트 사막지대서 경찰·무장단체 교전…경찰 최소 55명 사…

·  바른정당, 文 신고리 재개 서면발표 "당당하지 못하고 비겁"

·  체코 총선, 재벌 '안드레이 바비스' 이끄는 긍정당 승리…200…

·  다가오는 태풍 ‘란’…영남·제주, 초속 20m 강풍에 항공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