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사진 1_2017 르노삼성차 임협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왼쪽)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르노삼성자동차)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12일 부산공장에서 2017년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달 22일 △기본급 6만 2400원 인상 △경영 성과 격려금 400만 원 △무분규 타결 격려금 150만 원 △우리사주 보상금 50만 원 △생산성 격려금 150% 지급, 2017년 경영 목표 달성 시 50% 추가 지급 △라인수당 등급별 1만 원 인상 △추석특별 선물비 20만 원과 복리시설 증설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에 대해 57.8% 찬성으로 최종 타결했다.

박동훈 사장은 "이번 임금 협약 조인식은 더 깊어진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최근 회사가 당면한 내수 침체와 글로벌 경쟁 심화 상황을 함께 힘을 합쳐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