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궐련형 전자담배(아이코스와 글로 등)에 부과하는 세금을 현행 일반담배의 50~60% 수준에서 90% 수준으로 올리기로 잠정 합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재위 관계자는 12일 "궐련형 전자담배의 개별소비세를 일반담배의 90% 수준까지 인상하는 안에 여야 간사단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기재위는 오는 19일 국정감사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개별소비세 인상안을 안건으로 올릴 예정이다.

권련형 전자담배는 지금까지 전자담배로 분류돼, 담배법 적용을 받지 않았다.

전자담배의 개별소비세 인상안이 기재위 의결 등을 거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궐련형 전자담배는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정확히 얼마가 오를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세율이 인상될 경우 현행 4300원인 가격이 5000원 안팎으로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