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tip101t013262


짠 음식을 자주 먹으면 장 속에 사는 특정 유익세균이 줄어들고 고혈압이 유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몸에 이로운 생균제(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이 장내 유익세균이 보호되고 고혈압 유발 물질은 줄어 짠 음식으로 인한 고혈압 발생이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나 고혈압 예방 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으로 평가됐다.

활생균이라고도 불리는 프로바이오틱스는 장에서 유해균은 죽이고 유익균은 늘려주는 유익한 유산균, 비피더스균 등을 말하며 요구르트나 김치 등 발효식품에 많다.

영국 의학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스탠퍼드대학, 독일 프리드리히-알렉산더대학과 막스-델부르크 분자의학센터 등의 학자들은 이런 내용의 동물 및 인체 실험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2주 동안 한쪽엔 보통 음식과 같은 염분 농도 0.5%의 식사를 줬고 다른 쪽엔 그 8배인 4%의 고염식을 줬다.

그 결과 고염식 쥐들의 장에서 유산균의 일종인 락토바실루스 무리누스(L.m.)의 수가 감소하는 반면 Th-17 세포 수는 증가한 것이 발견됐다.

고염식 쥐들에게선 혈압이 높아졌으며, 다발성경화증이나 자가면역성 뇌척수염증 등 자가면역질환의 발현을 촉진할 수 있다는 점도 발견됐다.

그런데 고염식 식사 1주일 전부터 시중의 활생균 제품을 먹인 쥐들에게선 L.m균과 Th-17 세포 수에 변화가 없었다.

Th-17은 염증을 유발하는 면역세포이며, 고혈압도 촉발한다는 것은 알려져 있으나 어떤 과정을 거쳐 촉발하는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어 18~50세 남성 12명을 대상으로 같은 방식의 실험을 했는데 같은 결과가 나왔다.

이는 Th-17 같은 유해 면역세포와 염증에 대항하는 면역세포 간의 균형이 장내 미생물의 구성에 따라 영향받으며, 아울러 활생균이 항염증 세포들에 유리한 쪽으로 균형을 잡아준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공동연구자 중의 한 명인 에릭 앨름 MIT 생명공학과 교수는 아직 후속 및 추가 연구들이 더 필요하긴 하지만 이는 식사와 고혈압 예방 및 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엘름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보고 사람들이 ‘활생균제를 먹으면 짠 음식을 맘대로 먹어도 관계없다’고 잘못 생각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