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루 3∼4잔의 커피가 건강에 도움을 줄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임신부가 지나치게 많은 커피를 마시면 위험할 수 있다는 지적도 아울러 제기됐다.

BBC방송에 따르면, 영국 사우샘프턴대 연구팀은 200여 건의 연구조사를 토대로 커피가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한 끝에 이런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과 비교할 때 하루 3잔의 커피를 마신 사람의 경우 심장 질환 위험이 줄어들거나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감소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커피 섭취의 가장 큰 혜택은 바로 암을 포함해 간 질환에 걸릴 위험을 낮추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판단했다.

사우샘프턴대 의대 교수로 이번 연구에 공동저자로 참여한 폴 로더릭 박사는 "커피를 마시는지 여부보다는 나이가 얼마나 됐는지, 담배를 피우는지, 운동을 얼마나 하는지 등이 모두 건강을 좌우하는 요소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적절한 양의 커피를 마시는 데 따른 이익이 질병 관련 위험을 능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커피를 매일 마시는 게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종전의 여러 연구결과를 뒷받침하는 것이기도 하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는 임신부의 경우 하루 200㎎ 이상 카페인을 섭취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한다.

이런 카페인 양은 인스턴트 커피 2잔에 들어있다.

이 수준 이상의 카페인을 섭취하면 유산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골절 위험이 있는 여성의 경우에도 커피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성인을 기준으로 하루 400㎎ 이하의 카페인은 적절하다.

이런 양의 카페인은 커피 3∼4잔에 들어있다.

연구팀은 지나치게 많은 설탕을 커피에 타 먹거나 우유 또는 크림을 넣은 커피는 피하라고 권했다.

지방이 듬뿍 들어가 있는 스낵도 커피랑 함께 먹지 말라고 권고했다.

이를테면 ‘건강한 커피’를 섭취하는 게 좋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커피가 어떻게 인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딱 잡아 말하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커피 섭취가 인체 세포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 것을 막아주는 항산화 및 항섬유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존스홉킨스 블룸버그 공중보건대학(JHBSPH) 엘리시어 과야르는 "과다한 커피 섭취가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면서 "하지만 적정량의 커피를 마시는 것은 매우 안전하며 성인 대부분에게 커피가 건강한 다이어트가 된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