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이미지 투데이)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같은 감기에 걸려도 남자가 여자보다 심하게 앓는다는 설이 있다.

영미권에는 이와 관련, ‘남자의 독감’(Man flu 또는 Man‘s flu)이라는 용어가 있다. 옥스퍼드사전 등에도 오른 이 단어엔 (여자와 달리) 남자는 독감 등으로 아플 때 증상을 과장하고 엄살을 떤다고 비꼬는 뜻이 담겨 있다.

의학계에선 단순 감기(cold)나 계절성 바이러스에 의한 독감(influenza) 증상의 심한 정도에 실제 남녀 차이가 있는지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져 왔다.

캐나다 뉴펀들랜드 메모리얼대학 가정의학과 카일 수 교수는 11일(현지시간) 세계적 의학 학술지 브리티시메디컬저널(BMJ)에 "실제로 남성이 겪는 증상이 더 심하다’고 주장하는 논문을 실어, 다시 가벼운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남자 독감’ 배후의 과학 - 남성이 겁쟁이인지 면역학적으로 열등한 것인지를 탐구했다’는 제목의 논문에서 수 교수는 "비록 한계가 있는 증거들이긴 하지만 실제 의학적으로 남성의 증상이 더 심하다는 증거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차이는 기본적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면역반응이 약하기 때문"이라며 여러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그는 우선 쥐에게 각종 세균을 주입, 감염시킨 결과 수컷의 체온이 암컷보다 더 떨어지고, 염증반응은 더 심했고, 눈꺼풀도 더 힘없이 가라 앉았다는 등의 기존 동물실험 논문들을 설명했다.

수 교수에 따르면, 1990년대부터 ‘감염의 강도가 암컷이 더 낮다’는 연구결과들이 있었으며, 독감 백신 주사 후 남성의 면역반응이 여성보다 떨어졌다는 미국 스탠퍼드대학 임상시험 발표도 나온 바 있다.

이는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이 면역반응을 약화하는 반면 여성호르몬은 강화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와 이에 바탕을 둔 가설로 이어진다.

수 교수는 폐경기 이전 여성과 같은 연령대 남성의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세포 면역반응이 다르게 나타났지만, 폐경 이후 여성과 또래 남성의 경우 그런 차이가 없었다는 임상시험 결과들은 이 가설을 뒷받침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면역능력과 질병에 대한 저항력에 영향을 미치는 X염색체가 여성(XX)은 두 개인 반면 남성(XY)은 하나인 것과 관계있다는 이론도 들었다.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사냥과 전투를 나가면 짐승이나 적에게 당할 가능성이 커 그런 날은 집에 머물며 체력을 비축하던 남성의 본능, 자녀 돌봄 가사를 전담하던 여성의 역할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진화론적 설명도 곁들였다.

이번 논문은 새 실험 결과를 담은 것은 아니고 기존 연구결과들을 나름대로 종합 분석한 것이다. 심지어 학문적 연구결과가 아니라 ‘남성이 독감에서 낫는 기간이 여성의 2배’라는 유명 잡지 설문조사까지 동원했다.

캐나다 CBC 방송은 "독감에 걸릴 때면 증상을 과장한다는 비판을 부인에게 들었다"는 수 교수가 이 논문을 통해 주장하려는 바는 ‘엄살이 아니다’ 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수 교수의 주장은 당장 반박에 부닥쳤다. 일단 면역이론의 경우 바이러스나 균에 대한 면역반응이 여성이 강하면 증상도 그만큼 심하고 장기간 계속될 수 있다는 점에서 남성이 더 심하게 앓는 증거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남녀의 면역력에는 큰 차이가 없으며 여성의 경우 산고를 견디는 등 태생적으로, 사회적으로 남자보다 잘 참고 티를 안내는 편이라는 주장도 있다.

‘남성은 강해야 한다’는 관념과 사회적 편견에 시달리는 남성이 병을 핑계로 중압감에서 벗어나 어리광을 피울 수 있기 때문이라는 심리학적 설명도 있다.

영국 에든버러 내피어대학의 면역 및 감염병 학자인 피터 바를로우 교수는일간지 가디언 인터뷰에서 "독감 감염 증상에 심한 정도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원인엔 여러 가지가 있다"면서 현재까지 과학적 연구결과로는 남녀 차이가 있다고 말하기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수 교수 역시 "면역반응 등의 차이 때문이라고 확실하게 말하려면 더 많은 수준 높은 연구가 필요하긴 하다"고 시인했다.

그럼에도 그는 "앞으로 남자들이 증상을 과장한다고 비판받으면 ‘이 논문을 한번 봐! 엄살이 아니라는 증거들도 있어’라고 말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엄살이 아니라면 치료 등에서도 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