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사진=이미지 투데이)



과음한 다음 날이면 괴로운 속을 달래느라 종일 고생하기 마련이다. 지끈지끈한 두통부터 속이 쓰리고 더부룩한 증상까지.

이런 가운데, 지나친 알코올 섭취는 줄기세포의 DNA에 영구적 손상을 일으켜 암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줄기세포는 거의 모든 신체 기관과 조직에 존재하는 영구불멸 세포로 평생 손실되는 세포를 보충해주는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

영국 의학연구위원회(MRC: Medical Research Council) 분자생물학연구실은 알코올이 체내에서 분해되면서 생생되는 독성 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가 온몸에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 감염을 막아내는 백혈구 등 혈액세포를 만드는 혈액 줄기세포인 조혈모세포의 DNA에 들어있는 유전암호에 영구적 변화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쥐에 희석된 알코올인 에탄올을 먹인 뒤 조혈모세포의 DNA 염기서열과 염색체를 분석한 결과 DNA의 기본구조를 이루는 두 가닥의 이중나선(double helix)이 혼란스럽게 뒤엉키고 염색체 배열도 바뀌어 있었다고 연구팀을 이끈 케탄 파텔 교수가 밝혔다.

알코올이 혈액암을 일으키는 것으로는 생각되지 않지만 아세트알데히드의 이 같은 줄기세포 손상 메커니즘은 신체의 다른 기관과 조직에 있는 줄기세포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일부 암은 줄기세포 DNA의 손상으로 발생한다.

DNA 손상은 우연히 발생할 수도 있지만, 알코올 섭취가 이러한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이 쥐 실험에서 밝혀졌다고 파텔 교수는 말했다.

알코올은 간암, 유방암, 대장암, 구강암, 인두암, 후두암, 식도암 등 7가지 암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코올 섭취로 아세트알데히드가 생성되면 어느 정도는 우리의 몸이 1차 방어선인 알데하이드 디하이드로게나제(ALDH2)라는 효소를 방출, 이를 처리하지만 지나치면 완전한 처리가 어려울 수 있다.

2차 방어선도 있다. 아세트알데히드로 인해 세포의 DNA가 손상되면 이를 수리하는 시스템이 그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1, 2차 방어선은 완벽하지 못할 수 있으며 이 방어 시스템이 온전하다 해도 알코올은 다른 방법으로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파텔 교수는 말했다.

ALDH2 효소가 결핍되거나 이 효소를 만드는 유전자가 변이된 경우 아세트알데히드로 인한 DNA 손상은 이 효소의 기능이 정상인 경우보다 4배나 더 큰 것으로 쥐 실험에서 나타났다는 것이다.

특히 중국을 포함한 동남아 사람 중에는 이 효소가 부족하거나 이 효소를 만드는 유전자가 변이된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한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Nature) 최신호에 발표됐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