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180105151817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MBC가 드라마 ‘하얀거탑’을 재방송한다.

MBC는 오는 22일부터 3월8일까지 월화수목 미니시리즈 드라마 결방을 하는 동안 김명민이 주연을 맡아 2007년 히트한 드라마 ‘하얀거탑’을 UHD(초고화질)로 리마스터링해 재방송한다고 5일 밝혔다.

‘하얀거탑’은 총 20부작으로, MBC는 월화수목 미니시리즈가 결방하는 7주간 월화수목 연속으로 밤 10시에 ‘하얀거탑’을 재방송한다.

월화극 ‘투깝스’가 16일 종영하면 월화 밤 10시는 22일부터, 수목극 ‘로봇이 아니야’가 25일 종영하면 수목 밤 10시는 31일부터 ‘하얀거탑’이 방송된다.

‘하얀거탑’은 김명민의 명연기로 큰 화제를 모았던 메디컬 드라마다. 대학병원을 배경으로 권력에 대한 야망을 가진 천재 의사 장준혁의 끝없는 질주와 종말을 그렸다.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했다.

UHD리마스터링은 기존 HD(고화질) 영상을 선명도 개선 및 노이즈 제거, 색보정을 통해 UHD 고화질 영상 재가공 및 더빙(효과 및 믹싱 보완) 작업을 하는 것이다.

MBC는 "‘하얀거탑’을 UHD로 편성하며 11년 전 제작 시간 부족 등으로 인해 미흡했던 후반 작업을 조금 더 보완하여 화질과 음질 등이 향상된 보전할 만한 가치를 지는 영상물로 다시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결방기간 ‘하얀거탑’을 재편성하는 이유로는 "지금 다시 보아도 손색 없을 만한 명작 드라마이자, 최근 의료계의 다양한 이슈들이 조명되고 있는 만큼 시대적인 상황과도 잘 맞을 것으로 보인다"고 소개했다.

한편, 지난해 파업의 여파로 7주간 미니시리즈 드라마를 결방하게 된 MBC는 오는 3월12일 새 작품을 선보인다. 이에 따라 월화극은 7주, 수목극은 6주간 결방된다. 다만, 주말극은 그에 앞서 3월3일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MBC 최원석 드라마 본부장은 "파업을 두달 정도 했는데, 그게 미니시리즈 드라마 한 편이 방송되는 기간"이라며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기까지는 그 정도의 시간을 벌어야 했고, 그 시간을 최대한 줄이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MBC노조는 지난해 9~11월 파업을 벌였으며, 이 기간 수목극이 4주간 결방되는 등 파행을 겪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