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울 서대문구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



한국의 실질 주택가격 상승률이 지난해 상반기까지 약 7년간 4%에 못 미치며 53개국 중 34위에 머문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한국의 실질 주택(주거용 부동산) 가격지수는 작년 2분기 103.9로 기준 해인 2010년보다 3.9% 상승했다.

명목 주택가격지수는 117.2로 2010년보다 17.2% 상승했지만, 물가상승분을 제외한 실질 지수는 상승 폭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한국의 실질 주택가격지수 상승률은 BIS가 조사한 53개국 가운데 34위였다.

7년간 실질 주택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도로 75.5%였고 홍콩은 73.2%로 한국 상승률의 19배에 달했다.

페루가 62.9%로 3위였고 필리핀(54.9%)과 말레이시아(53.1%), 아이슬란드(50.8%)가 50%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에 하락폭이 큰 국가는 러시아로 이 기간 47.2% 떨어졌다.

그리스는 38% 하락했으며 스페인(24.4%)과 이탈리아(21.6%)가 20%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대비로는 작년 2분기 한국의 실질 주택가격지수가 0.7% 떨어져 하락률 면에서 12위였다.

러시아가 7.5% 떨어졌고 브라질이 5.8% 하락했다.

1년간 주택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한 국가는 아이슬란드로 21.1%였으며 홍콩과 캐나다가 18.9%와 16.2%로 뒤를 이었다.

아일랜드(11.2%)와 체코(10.7%)도 10%대 상승률을 보였다.

BIS는 신흥시장국에서 작년 2분기 주택가격이 대체로 매우 강하게 상승했지만 국가별로 차이가 컸다며 1년간 홍콩이 큰폭 상승하고 중국과 인도가 8%와 6% 올랐지만 한국과 인도네시아(-1.0%)에서는 상대적으로 안정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BIS는 최근 가격 동향으로 볼 때 신흥시장국 거주용 부동산 시장이 2016년 초 전환점을 통과한 이후 상승 기조를 재개했음을 보여준다며 아시아와 라틴아메리카는 금융위기 이전 수준보다 각각 27%포인트와 41%포인트 높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한국은 실질 가격 기준으로 전국 부동산 가격에 거품이 없지만, 아파트 등 주택 형태와 지역별로 차별화가 심한 특성이 있다"며 "소비자들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서울 강남의 명목 주택가격 등을 중심으로 한 핀셋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