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배우 이보영.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배우 장희진이 이보영에 관련한 거짓 에피소드로 홍역을 앓고 있다.

8일 이보영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얼마 전 모 예능프로그램에서 이보영 씨와 친한 후배 배우가 사실과 다른 에피소드를 전했다"라며 "해당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재차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야기는 지난해 7월 MBC ‘라디오스타’ 방송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방송에 출연한 배우 장희진은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 함께 출연했던 이보영에 대한 일화를 전했다. 장희진은 "이보영과 식당에 갔는데 제가 전어를 먹고 싶다고 했다"라며 "그러자 (이보영) 언니가 서비스로 주실 수 있느냐고 물었다"다 라고 말했다. 여기에 "아주머니가 전어가 얼마인데 서비스를 주느냐고 타박을 줬는데 나를 알아보고 서비스를 주셨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보영 소속사는 장희진의 발언 이후 불거진 악플러들에 대한 형사 조치를 시사하고 나섰다. 소속사는 "이보영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 댓글을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있다"라며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악성 게시물과 댓글 작성자들에게 강력한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장희진의 소속사 럭키컴퍼니 관계자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했던 장희진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확인 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