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유(중앙)와 정유미(왼쪽) 결혼설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영화 ‘부산행’ 칸 국제영화제 프레스 콜. (사진=네이버 영화)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진 배우 공유와 정유미 결혼설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

9일 두 사람의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휴대폰 SNS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공유 정유미 배우 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다"고 했다.

이어 "이 시간 이후로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을 하겠다"며 "또한 지속적으로 행해져 온 배우를 향한 악성 댓글, 악플러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의뢰하여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다"고 강경 대응의사를 전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유와 정유미가 서울의 한 유명 호텔 예식장을 예약했다는 구체적인 목격담이 게재되며 두 사람의 결혼설이 불거졌다. 그러나 소속사는 ‘사실무근’의 입장을 밝히며 루머 진화에 나섰다.

다음은 소속사의 공식입장이다.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입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휴대폰 SNS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공유 정유미 배우 관련 루머에 대한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두사람에 관련된 내용들은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이 시간 이후로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을 하겠습니다.

또한 지속적으로 행해져 온 배우를 향한 악성 댓글, 악플러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의뢰하여 법적 대응을 할 예정 입니다.

감사합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