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사진=이미지 투데이)



한국 법무부가 11일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며 칼을 빼든 가운데, 중국도 소리 소문 없이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채굴을 전면 금지시키는 조처를 취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9월 가상화폐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가상화폐공개(ICO)를 불법으로 규정한 데 이어 관련 계좌 개설을 금지하고 자국 내 모든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을 중단시키는 등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비트코인 시장이 은밀한 돈 세탁의 통로로 이용되는 등 금융 시스템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판단 아래 가상화폐 시장을 정리하기 위한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지난 2일 각 지방에 비트코인 채굴 사업을 질서 있게 퇴출시키라는 지시를 하달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달 한 비공개 회의에서 각 지방정부에 에너지원, 전력사용, 환경보호 등 조처를 통해 비트코인 채굴기업들을 압박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데는 엄청난 양의 전력이 소모된다. 방대한 데이터센터와 연결된 컴퓨터를 이용해 연산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미국 뉴욕 소재 연구기관인 차이날리시스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30여 년 동안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된 전 세계 컴퓨터 전력의 80%는 중국에서 충당된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로 전 세계 대규모 비트코인 채굴업체들은 대부분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값싼 컴퓨터를 구하기도 쉽고, 전기요금도 저렴하기 때문이다.

차이날리시스의 필립 그래드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만일 중국이 전 세계 가상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전력의 80%를 끊는다면 이를 복구하는 데는 수주 혹은 몇 달이 소요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래드웰은 "만일 중국이 모든 채굴장의 전원을 갑자기 끊어버릴 경우 매우 높은 수준의 혼란이 일어날 것이다. 그 충격이 어느 정도일지 측정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 채굴업체 폐쇄를 추진함에 따라 업체들이 어느 국가로 채굴장을 이전할 지 관심이 쏠린다.

일단 스위스와 캐나다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땅값과 전기료 이외에 가장 중요한 것이 온도다. 온도가 높으면 채굴공장을 운영하는데 돈이 더 들어간다. 따라서 채굴업체들은 온도가 낮은 곳을 선호한다.

특히 스위스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제도권이 암호화폐 거래를 인정한 나라로, 이미 ‘크립토 밸리(crypto vally)’가 형성돼 있다. 이에 따라 전세계의 비트코인 관련 업체들이 몰려들고 있다. 비트코인 업계의 실리콘 밸리인 셈이다.

그러나 스위스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비싼 나라 중 하나라는 점이다.

이에 따라 캐나다가 대안으로 뜰 가능성이 있다. 스위스보다 물가도 싸고 비트코인 친화적이기 때문이다. 세계 최초의 비트코인 ATM(현금자동입출금기)은 캐나다 밴쿠버에 2013년 출현했다. 밴쿠버의 카페 촌에 비트코인 ATM이 세계 최초로 선을 보였다. 이후 확산돼 지금은 세계 곳곳에 2000여 개가 퍼져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