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사진=AP/연합)



‘투자의 귀재’ 혹은 ‘오마하의 현인’ 등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가 "나쁜 결말(bad ending)"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버핏은 10일(현지시간)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에서 가진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에 대해 전반적으로 말하자면, 나는 그들이 나쁜 결말에 이를 것이라는 점을 확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 다만 언제, 어떻게 그런 나쁜 결말이 나타날지 알지는 못한다"라고 말했다.

버핏은 "우리는 가상화폐는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 우리는 앞으로도 가상화폐를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알고 있는 것들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문제를 안고 있다. 무엇 때문에 내가 알지도 못하는 어떤 것에 대해 매수 혹은 매도 포지션을 취해야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버핏은 지난해 10월 오마하에서 열린 비즈니스 스쿨 학생들과의 질의응답 행사에서도 "비트코인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자산이 아니기에 가치를 평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버핏은 지난 2014년 CNBC와의 인터뷰에서는 "비트코인은 암호 해독을 통해 돈을 송금하는 효과적인 방법이지만 끔찍한 투자다. 비트코인을 멀리하라. 기본적으로 신기루일 뿐이다. 비트코인이 엄청난 내재적 가치가 있다는 건 농담에 불과하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을 가장 격렬하게 비판해 온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가상화폐와 관련된 자신의 기존 입장을 바꿔 시선을 끌었다. 다이먼은 9일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9월 "비트코인은 사기다"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다이먼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기반기술인) 블록체인은 (허상이 아닌) 진짜"라면서 "암호 달러, 암호 엔화 같은 것도 현실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11일 우리나라 정부는 투기·외화유출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등 전면규제 법안을 예고했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암호화폐 규제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예고한 바 있다. 당시 법무부는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공식 건의한 바 있다.

박상기 장관은 이날정부과천청사에서 간담회를 갖고 "가상화폐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금지 법안을 준비중"이라며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산업 자본화할 자금이 가상화폐로 빠지고 해외로 빠져나가는데 이것이 붕괴됐을 때 개인적 손해를 생각하면 그 금액이 너무나 커 크게 우려한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