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갑작스런 한파에 폭설까지 겹치며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 관련 긴급출동이 전년 대비 3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삼성화재·현대해상·DB화재·KB손해보험 등 4개사의 차 고장 긴급출동 건수는 모두 2만853건이었다. 지난해 1월 목요일 평균 출동 건수 7429건의 2.8배 규모다. 

보험사별로는 삼성화재가 728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DB손해보험(5349건), 현대해상(5132건), KB손해보험(3091건) 순이었다.

지난해 1월 목요일 평균과 비교할 때 4개사 모두 최소 2배, 많으면 3.4배 많았다.  

이처럼 긴급출동 건수가 급증한 것은 추위와 폭설로 배터리 방전 등과 같은 차 고장이 늘었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와 남부내륙에는 한파 특보가, 호남과 제주 등지에는 대설 특보가 발효됐다. 겨울철에는 부동액·워셔액·타이어공기압 등 차량관리에 많은 신경을 써야 하는데 그중에서도 배터리가 가장 한파에 취약하다. 특히 블랙박스나 차량용 충전기기 등이 보편화되면서 배터리 부담이 커지고 있다. 

현대해상에 따르면 이날 긴급출동 중 배터리 방전에 따른 출동 비중은 70.5%(3619건)다.

현대해상 측은 "시동이 걸리지 않을 때는 전원 온 상태에서 3분 이상 기다린 후 10초 내외로 길게 시동을 걸어주는 게 좋다"며 "배터리 수명은 3년 또는 주행거리 6만㎞인데 이를 지난 차량은 겨울철에 가능한 지하나 실내에 주차하고 실외 주차 시 번거롭더라도 배터리를 모포나 헝겊으로 감싸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