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국 테네시 주 갤러틴에 위치한 갤러틴 석탄공장. 기사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최근 카자흐스탄 중앙 테미르타우에 검은 눈이 내려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과학자와 생태학자, 정부 전문가로 구성된 특별팀이 원인을 조사 중인 가운데 상당수의 주민은 금속 공장에서 비롯된 공해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지역은 카자흐스탄 내 최대 철강 생산 공장인 카라간다 메탈루직 콤바인이 자리하고 있다.

이 공장은 세계 최대 다국적 철강업체인 아르셀로미탈(ArcelorMittal)의 자회사인 아르셀로미탈 테미르타우가 소유하고 있다.

성난 주민들은 문제 해결을 청원하려고 서명을 모으고 있다.

이 청원은 생태단체연합 회장을 맡고 있는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막내딸에게 제출될 예정이다.

주민들은 청원에서 "검은 눈은 해로운 배기가스가 무서운 규모로 배출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리트머스 시험지"라면서 "공장에서 나오는 모든 먼지가 우리와 아이들의 폐로 들어간다"고 주장했다.

아르셀로미탈 테미르타우는 공장에서 나온 오염물질이 검은 눈의 원인일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는다.

이 회사는 성명을 통해 지난달 일대에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았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배출가스가 소멸하지 않았고 이 때문에 눈 색깔이 바뀌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인정했다.

테미르타우시가 위치한 카라간다 지역은 카자흐스탄에서 대기 오염 문제가 가장 심각한 곳으로 꼽힌다.

카자흐스탄 통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이곳에서는 거의 60만톤의 해로운 물질이 대기 중으로 방출됐다.

또한 국립기상청은 작년 12월 한 달 동안만 테미르타우에서 정부 기준치의 11배가 넘는 황화수소 수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