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이주희 기자] 해외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직접 구매하는 식품이 증가하는 가운데 제품 안전에 문제가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해외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개선 등을 표방하는 1155개 제품 중 205개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식약처가 직접 구매해 검사한 제품은 다이어트 효과 567개, 성기능 개선 263개, 근육강화 및 소염·진통 효능 298개, 신경안정 효능 27개 등이다. 그 결과 유해물질이 가장 많이 검출 된 제품은 신경안정 효능 표방제품(81.5%)이였으며 성기능 개선(26.6%), 다이어트 효과(18.0%), 근육강화 표방(3.7%) 순이다.  

신경안정 효능을 표방한 제품 27개 중 22개 제품에서는 전문의약품 성분인 ‘멜라토닌’과 ‘5-에이치티피(5-HTP)’ 등이 검출됐다. 성기능 개선을 표방한 263개 제품 중 70개 제품에서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타다라필’ 등이 나왔다.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567개 제품 중 102개 제품에서는 동물용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요힘빈’과 변비 치료제로 사용되는 ‘센노사이드’가 나왔으며 근육강화 및 소염·진통 효능을 표방한 298개 제품 중 11개 제품에서는 요힘빈과 간질환용 의약품 성분인 ‘엘-시트룰린(L-citrulline)’ 등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은 국내 반입 시 차단 될 수 있도록 관세청에 관련 정보를 통보하고 해당 판매사이트는 방송통신위원회 및 포털사이트 등에 통보해 차단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외직구 제품의 경우 정식 수입검사를 거치지 않고 국내에 반입되므로 제품 구매 시 소비자들이 반입차단 제품을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해외직구 제품 구매·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