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페이스, 평창동계올림픽 ‘국가대표 단복 리미티드 에디션’ 출시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동우 선수의 ‘시상복’(좌측) 착용 모습과 프리스타일스키 국가대표 서정화 선수의 ‘트레이닝복’(우측) 착용 모습(사진=영원아웃도어)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스포츠의류 부문 공식파트너)인 영원아웃도어의 노스페이스가 평창동계올림픽을 한달여 앞두고 올림픽 성공 개최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인 팀코리아(Team Korea)의 선전을 기원하며 ‘국가대표 단복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스포츠의류 브랜드 라이선시(Licensee)이기도 한 노스페이스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올림픽 시상대 위 영광의 순간에 착용할 ‘시상복’과 ‘트레이닝복’ 등 3종의 제품을 팀코리아에게 제공할 수량을 포함해 각각 2018장 한정 출시해 일반 국민들에게도 선보이면서 온 국민이 팀코리아와 함께 한다는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올림픽 시상복으로 활용될 ‘팀코리아 브이모션 재킷’은 노스페이스가 자체 개발한 ‘브이모션 인공 충전재’를 적용해 보온성 및 경량성을 강화했고, 수분에 강해 물세탁이 가능할 정도로 관리가 간편하다. 태극기 색상인 청색, 홍색 및 백색을 기본으로, 몸판 전체에 태극의 곡선을 살려 우리나라 고유의 감성을 담아내는 동시에, 팔 소매에 ‘팀코리아’ 캘리그래피 적용과 사선 배치를 통해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남녀 모두 화이트 색상 1종으로 출시됐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훈련 등에서 착용할 트레이닝복 ‘팀코리아 틸든 재킷’과 ‘팀코리아 틸든 팬츠’는 흡습·속건 기능은 물론 뛰어난 신축성과 회복력을 가진 저지 소재를 적용해 다양한 스포츠 및 아웃도어 활동에서 편안한 착용감과 활동성을 제공한다.

상의는 팔 소매에 ‘팀코리아’의 캘리그래피를 적용하고, 가슴에는 태극기 와펜으로 포인트를 줘 올림픽 분위기를 더했다. 하의는 블랙에 화이트 배색으로 포인트를 줬으며 바디라인을 따라 설계된 입체 패턴으로 전체적으로 슬림한 핏을 연출할 수 있다. 남녀 각각 재킷은 화이트 색상 1종이고, 팬츠는 블랙 색상 1종으로 출시됐다.

이와 함께 노스페이스는 평창동계올림픽 G-100일인 지난해 11월경부터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입장권 증정 이벤트, 경기 관람권 증정 이벤트 및 평창동계올림픽 티켓 구매자 대상 추가 할인 이벤트 등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제고에 힘쓰고 있다.

현재도 성화봉송 코스에 따라 지역별로 위치한 노스페이스 매장에서 사진 촬영 및 SNS 인증 이벤트를 진행하고, 경기 관람권을 증정하는 등 평창동계올림픽 붐업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영원아웃도어 관계자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제공되는 공식 단복을 국민들이 직접 착용해 볼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국민들에게도 제공하고자 관련 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를 제고하고, 더 많은 국민들이 평창동계올림픽의 감동 넘치는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스페이스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이 착용할 시상복, 개폐회식복 등의 ‘팀코리아(Team Korea) 공식 단복’과 자원봉사자 포함 4만 5000여 명의 평창동계올림픽 관계자가 착용할 ‘대회운영인력 유니폼’을 잇달아 선보였으며 오는 2020년까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인 팀코리아를 후원한다. 또한 대한빙상경기연맹, 대한바이애슬론연맹 및 대한스키협회(프리스타일 스키 부문) 등의 ‘경기 단체’와 최재우, 경성현, 김동우 등 국가대표 선수도 함께 후원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